성경연구

(*.155.158.95) 조회 수 143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오순절의 방언과 고린도 교회의 방언은 무엇이 어떻게 다른가?


오순절의 방언은 아무 문제가 없었다. 그런데 고린도 교회의 방언은 바울의 책망을 받았다. 고린도 교회의 방언이 오순절의 방언과 같은 성질의 어떤 외국어였는가, 아니면 당시 희랍 신들의 제사에서 흔히 볼 수 있었던 황홀 상태에서의 지절거림이었는가 하는 것을 명확히 규명하기는 어려운 문제다.

바울 자신도 거기에 대해서는 확실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 바울은 한결같이 방언에 대하여 "글로싸"란 헬라어를 써서 일단은 구분하는 것을 피했다.

고린도가 국제 무역도시였기 때문에 어떤 사람들이 이곳 저곳에서 주워 들은 외국어를 연결하여 방언이라고 자랑했는지도 모른다. 또 이교신 제사에 익숙했던 이방인 개종자들이 황홀경에서 나오는 지절거림을 교회 안에 가지고 들어와 성령의 은사라고 주장하면서 영적인 능력을 과시하려고 했을 가능성도충분히 있다.

방언도 성령의 은사 중에 하나이기는 하지만, 사도 바울이 고린도 교회에 보내는 편지 중에 방언에 대하여 권면한 내용을 보면, 고린도 교회의 방언은 그것이 외국어이든 열광적인 ’지껄임’이든지 간에 성령의 은사는 아니었다는 것이다.

그것이 어지럽고 소란스러웠던 방언이었기 때문에 바울은 다음과 같이 권고하고 있다. ”그 음의 분별을 내지 아니하면 … 어찌 알게 되리요 만일 나팔이 분명치 못한 소리를 내면 누가 전쟁에 예비하리요…이는 허공에다 말하는 것이라 …교회에서 깨달은 마음으로 다섯 마디 말을 하는 것이 일만 마디 방언으로 말하는 것보다 나으니라”(고전 14 :7, 9,19).

바울은 고린도 교회의 일부 방언 현상을 찬성하지 않은 것이 분명하다. 그것이 어떤 형태의 방언이든지 간에 그 결과가 걱정스럽고 교회에 덕이 되지 못하는 이상, 그것이 성령 충만의 결과가 아님이 확실하므로 바울은 찬성할 수 없었다. 고린도전서 14장을 주의 깊게 읽어보면 바울은 사실상 고린도 교회의 일부 방언을 금하고 싶었음을 알 수 있다.

그는 잘라 말했다. ”다섯 마디 말을 하는 것이 일만 마디 방언으로 말하는 것보다 나으니라”(고전 14 :19). 그것은 그들의 방언은 성령 충만의 결과도 아니며 쓸데 없으니 하지 말라는 책망의 완곡한 표현이다.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